기사검색

양승조 지사, 벨기에 유미코아와 ‘천안 생산 설비 증설’ 투자협약

글로벌 이차전지소재 기업서 1억 달러 유치

가 -가 +

김헌규
기사입력 2019/11/12 [18:00]

 

▲부남호 역간척 추진방안 모색을 위해  네덜란드 질란트에 위치한 워터던 습지공원을 방문한 양승조 충남지사

 

  충남도가 양극재(화학소재) 분야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부터 대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외자유치를 위해 벨기에를 방문 중인 양승조 지사는 12일(이하 현지시각) 브뤼셀 유미코아에서 에그버르트 록스 유미코아 그룹 부사장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유미코아는 개별형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된 천안3산업단지 내 유미코아 공장에 5년 동안 1억 달러를 투자해 생산 설비를 증설한다.

 

  유미코아는 벨기에 브뤼셀에 본사를 둔 화학소재 기업으로 양극재 분야 글로벌 선두 업체 중 하나다.

 

  세계 14개국 이상에 진출한 유미코아는 종업원 수가 1만 700명에 달하며, 지난해 매출액은 4조 3000억 원을 기록했다.

 

  유미코아의 이번 투자 약속은 최근 세계적으로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 시장이 급성장하며 이차전지 수요가 증가함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유미코아의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앞으로 5년 동안 도내에서 △매출액 20억달러 △수출효과 4억달러 △수입대체효과 16억달러 △생산유발효과 8천억 원 △부가가치유발효과 2천억 원 등의 경제적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유미코아의 추가 투자가 관련 기업들의 연쇄 투자를 촉진, 지역경제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유미코아가 성공적으로 투자를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또 “그동안과 같이 기업 본연의 활동뿐만 아니라 사회적 책임 이행을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기업이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양 지사는 앞선 지난 11일 네덜란드 베르헌 옵 좀에서 글로벌 바이오식품 및 사료 첨가제 업체인 프로틱스사와 1500만 달러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   왼쪽부터 이영석 충남도 투자입지 과장, 양승조 지사, 에그버르트 록스 유미코아그룹 부회장, 임동준 한국유미코아 회장    

 

  투자협약 이후 양지사는 네덜란드 질란트에 위치한 워터던 습지공원을 방문, 도가 중점 추진 중인 부남호 역간척 추진 방안을 모색했다.

 

  워터던 습지공원은 수백 년 전 쌓은 제방 일부를 헐어 간척농지를 염습지와 갯벌로 복원해  카페와 상점, 400여개 숙박시설이 들어서 생태관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