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기도,12월 첫눈 ‘결빙사고 ‘ZERO화’ 비상체계 가동

경기 남부지역 결빙사고 예방 및 교통 불편 최소화를 위해 시·군 협력체계 가동

가 -가 +

문학모
기사입력 2019/12/03 [15:55]

 

김희겸 행정1부지사, 3일 관계부서에 비상체계 가동돌입 주문 … 안전관리에 만전

[문학모 기자] 경기도가 3일 올해 들어 처음으로 적설이 예상되는 눈이 내린 만큼 ‘결빙사고 제로(ZERO)화’를 위한 비상체계를 가동한다.


김희겸 행정 1부지사는 3일 관계부서에 경기남부 일대 제설에 만전을 기하라며, 도내 31개 시군과 함께 비상체계 가동에 돌입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오는 4일 새벽부터 기온이 영하로 급격하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내린 눈이 얼어 출근길 교통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앞서 도는 지난 2일 시군 담당부서와의 영상회의를 통해 대설에 대비한 준비태세를 점검하고, 초기대응단계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는 관련부서 및 시‧군 재난안전부서 인력 969명, 제설장비 975대, 친환경제설제 및 염화칼슘 등 6만4,000톤을 투입하고 도로 결빙사고 대비 안전 관리와 교통 불편 최소화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내린 눈이 얼어붙어 극심한 교통체증이나 안전사고가 빚어지지 않도록 도내 31개 시군과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며 “도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달 15일부터 오는 2020년 3월 15일까지를 겨울철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2019년 겨울철 대설 종합대책’에 따라 관련부서 및 시군과의 협업을 통해 ▲실시간 상황관리 ▲선제적 비상대응체계 가동 ▲맞춤형 도로 제설을 실시하는 등 도민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