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안양시, 유럽·미국발 입국자 공항부터 콜밴 이송

보건소 검체 채취, 자가 격리 또는 시설입소

가 -가 +

신부경
기사입력 2020/03/29 [14:38]

 

  © 김헌규

최대호 안양시장, 해외입국자로부터 코로나19 확산 제로화에 도전

 [신부경 기자] 안양시가 유럽과 미국으로부터 입국하는 안양거주민에 대해 콜밴이송과 함께 감염병 선 검사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전 세계에 걸쳐 코로나19 확산이 급격이 확산되고 있어, 입국하는 순간부터 가족 및 외부인들과의 접촉을 피하도록 해 감염확산을 막기 위함이다.


시는 이를 위해 관내 콜밴업체와 공항이송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따라서 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무증상자을 비롯한 안양 거주자는 우선적으로 시가 계약한 콜밴에 탑승해 시 보건소로 이송, 검체 채취 후 2주 동안 자기격리에 들어가야 한다.


추후 검체 채취 결과 확진자 판정이 나올 경우는 전문 치료병원으로 이송된다.


시는 이미 중국유학생(5명)을 대상으로 콜밴이송 및 시설격리를 실시 중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공항에서부터 감염병을 차단하는 철저한 대응으로 해외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제로화에 도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