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정우 금산군수,물품구매 등 지역업체 우선 지원 지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조치

가 -가 +

김헌규
기사입력 2020/03/31 [10:59]

 

  문정우 금산군수-지역경제활성화 강조 지시(간부회의모습)


문정우 금산군수는 지난 30일 금산군청 실·과장들이 모인 간부회의를 통해 지역경기 활성화를 강조하고 관내 공사 및 물품구매를 진행함에 있어 실력 있는 금산업체들이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금산군은 올해 본예산은 5000억 원 예산규모로 ▲일반 공공행정 721억 원 ▲공공질서 및 안전 67억 원 ▲교육 63억 원 ▲문화 및 관광 203억 원 ▲환경 737억 원 ▲사회복지 1108억 원 ▲보건 124억 원 ▲농림 814억 원 ▲산업 및 중소기업 에너지 143억 원 ▲교통 및 물류 190억 원 ▲국토 및 지역개발 368억 원 ▲예비비 및 기타 632억 원 등에 투자할 계획이다. 

 

지난 3월 초 추경에는 군민과의 대화에서 건의된 주민숙원사업 및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일자리 분야 35억 원 ▲농업·산림 분야 62억 원 ▲사회복지 및 보건 분야 47억 원 ▲재해·재난 분야 17억 원 ▲문화·관광 분야 111억 원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 149억 원 등 총 655억 원을 조기 편성했다.

 

이어서 코로나19 총력 대응을 위해 지난 3월 30일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고, 4월 3일 제268회 임시회에서 추경예산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주요 반영사업은  ▲저소득층 한시 생활지원 13억 원 ▲아동양육 한시 지원 6억 원 ▲금산사랑상품권 발행 지원 6억 원 ▲소상공인 경영지원 36억 원 ▲실직자 긴급지원 5억 원 등을 목표로 잡았다. 

 

1회 추경 예산을 편성한지 2주 만에 긴급히 제출한 2회 추경은 본예산 대비 일반회계 79억 원이 증액됐고, 기금을 제외한 군 예산규모는 5539억 원으로 일반회계 4945억 원, 특별회계 594억 원이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따라 금산의 경제상황이 좋지 못하다”며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가능하면 금산업체들에게 골고루 사업이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