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뉴스 포커스]일봉산에 발목 잡힌, 박 상돈 천안시장의‘해법’은?

-일봉산지키기주민투표운동본부’일봉공원 인가취소·집행정지 신청서‘법원 접수

가 -가 +

김헌규
기사입력 2020/06/30 [13:33]

 

▲ 일봉산지키기주민투표운동본부는 대전지방법원에’일봉공원 인가취소 소장과 집행정지 신청서‘를 접수 해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사진 일봉산 항공사진)  © 김헌규

 

4.15천안시장 보궐선거에 천안시장에 당선된 박 상돈 천안시장의 공약이었던 일봉산 도시공원개발과 관련된 주민투표가 지난26일'투표율 10.29%로 개표 개시 요건 미달'로 개함도 못하고 무효된 가운데 일봉산지키기주민투표운동본부는 대전지방법원에일봉공원 인가취소 소장과 집행정지 신청서를 접수 해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법원에서 이를 기각하지 않는 이상 일봉공원개발은 기약이 없어졌다. 이는 1심과 항소심, 상고까지 가면 최소 3년은 걸릴 것이고, 청구인들의 주장이 받아들여지면 사업은 오리무중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일봉산개발과 관련해 환경이 파괴된다는 이유로 천안일봉산공원지키기시민대책위서상옥(천안아산운동연합 사무국장)공동집행위원장은 지난26일 각 언론사에 일봉산 주민투표, 시민여러분 고맙습니다.”라는 제하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이번 투표율이 주민투표법에 정한 1/3에 미치지 못해 개표조차 할 수 없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면서관련 법령에 따른 주민투표 결과를 겸허히 수용한다.”고 밝혔다.

 

천안시는 주민투표 전·후 과정에서 불거진 지역 갈등을 치유하고, 도시공원 보전을 바라는 시민의 요구를 반영하기 위한 적절한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바란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렇게 주민투표법에 의해 투표를 했고,“겸허히 수용하고,(사업도)차질 없이 추진하기 바란다.”고 입장까지 발표하고도 주민투표법을 위반했다며 일봉산지키기주민투표운동본부 황 환철, 전 옥균 공동본부장이일봉공원 인가취소 소장과 집행정지 신청서를 법원에 접수하면서 또 다른 방법으로 흔들기 시작했고, 또 다시 싸움과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시민A씨는주민투표 전에는 일봉공원개발을 반대하더니 주민투표가 종료되니 선수교체를 해 또 다시 시를 압박하고 있다.”면서 일봉산지키기주민투표운동본부를 비판했다.

 

또 시민B씨는시민단체의 이런 수순은 예측된 것으로 박 상돈 시장이 공약으로 내걸 이유도 또한 주민투표를 해야 할 아무런 명분도 없었다.”면서공연히 불란 만 키우고 시민들의 갈등을 봉합해야 할 시장이 오히려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며 박 시장을 맹렬히 비난했다.

 

박 시장은 지난19일 오후 6시 천안신협 5층 대회의실에서 사)천안시개발위원회가 박 시장을 초청해 간담회를 갖는 자리에서 일봉공원 주민투표를 결정한 이유를 밝힌바 있다.

 

이날 박 시장은일봉산 주민투표 문제는 기본적으로 후보시절에 일봉산 문제를 정보를 얻을 수가 없었다.”면서어떻게 사업을 하겠다는 것인지 잘 몰랐고 궁금해서 언론인 몇 사람한테 물어봤지만 구체적인 내용을 듣지 못했다.”고 솔직히 일봉공원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대해 몰랐음을 시인한바 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이런 가운데 시중에는 이를테면 (구본영 전)시장 측근이 무슨 알박기성 투기를 했다는 등 헛소문이 유포가 돼, 유언비어가 또 떠도는 것을 보고 시의 중요한 정책인 민간공원 특례사업이 저렇게 정상 추진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면 앞으로 시정발전에 큰 장애가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전임시장 사퇴 전 6일전 MOU체결, 그로부터 40일 후에 사업자지정이 됐다.”며 구 전시장의 졸속행정을 비난한바 있다.

 

,“유언비어가 떠돌아 앞으로 건강한 시 발전을 위해 좋지 않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생각이 돼 주민투표를 통해 투명하게 일 처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해 주민투표를 공약을 했던 것이라며 주민투표를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결국 전임 시장 측근의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헛소문과 유언비어 때문에 주민투표를 하게 된 동기라고 밖에 해석이 안 되고 있다.

 

천안시 공무원 K씨는시장의 잘못된 결정은 많은 공무원뿐만 아니라 시민들에게 고통을 안겨 준다.”면서투표로 주민의 뜻을 묻든, 안 묻든 일봉공원의 개발은 진행되는 것이고 사유지에 대해 개발과 관련해 주민투표로 뜻을 물어야할 아무런 명분도 없었다.”며 박 시장의 잘못된 결정이라는 것이다.

 

K씨는이것으로 인해 시민들 간의 갈등만 키우고 환경단체에게 시장이 질질 끌려 다니는 모양새가 안타깝기 조차하다.”또 다른 사업을 할때마다 주민투표를 할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