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충남도,‘충남술(酒) 상위 10’, 선정

탁주류 2종·과실주 2종·약청주 3종·증류주 3종 등 선정

가 -가 +

김헌규
기사입력 2020/09/20 [07:57]

  ‘2020년도 충남술(酒) 상위 10’- 탁주류 2종과 과실주 2종, 약청주 3종, 증류주 3종

 

  충남도 내 양조장에서 생산된 탁주류 2종과 과실주 2종, 약청주 3종, 증류주 3종이 충남을 대표할 술 ‘톱(상위) 10’에 이름을 올렸다.

 

  충남도는 최근 서울막걸리학교에서 열린 평가시음회를 거쳐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10주품을 ‘2020년도 충남술(酒) 상위 10’으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 심사위원 유경험자 5명의 전문가 평가단은 도내 43개 양조장에서 생산한 59개 주품에 대해 색상과 향, 맛, 후미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종합평가 70%와 시민평가단(20명)이 비교한 점수 30%를 합산한 점수를 바탕으로 충남을 대표할 10주품이 탄생했다. 

 

  ‘충남술 상위 10’으로 선정된 주품은 △탁주류(술공방9.0생막걸리(9%), 백련생막걸리 Misty(7%)) △과실주(추시(12.5%), 해미읍성딸기와인(12%)) △약청주(한산소곡주(16%), 만세보령주(15%), 면천두견주(18%)) △증류주(추사40(40%), 두레앙 일반증류주(35%), 오크 불소곡주(43%))이다.

  지역별로는 당진, 서천은 각 2주품, 천안·보령·서산‧논산·청양‧예산에서 각 1주품씩 선정됐다. 

 

  도는 선정된 ‘충남술 상위 10’을 대상으로 시민 응원단을 운영, 사회관계망(SNS) 등을 활용 입소문을 낼 예정이다.

 

  특히 양조장 취재 및 홍보물을 제작과 온라인 판촉행사(충남술 상위 10 반짝매장 등)를 운영해 충남술의 우수성을 알린다.

 

  추욱 도 농림축산국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위축되었을 도내 농촌경제가 활성화하기 위한 측면으로 충남술 상위 10 선정을 추진하고 있다”며 “꾸준히 충남술의 위상이 전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도록 홍보‧판촉활동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충남 농산물을 활용한 양조상품을 활성화시키고 양조기술 기반을 다지기 위해 2018년부터 ‘충남술 상위 10’을 선정, 충남술의 전통성과 우수성을 국내외에 알리고, 판로를 개척하기 위한 홍보를 추진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