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홍성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총력대응

행정명령 위반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이하의 벌금을 부과

가 -가 +

김헌규
기사입력 2020/11/30 [10:37]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8) 방역모습 


홍성군이 지난 11월 28일 전북 정읍 육용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8)가 확진됨에 따라 방역 조치를 대폭 강화하고 나섰다. 

 

 홍성군은 지난 28일 0시부터 48시간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발동하여 가금농가 및 축산 관련시설을 대상으로 일제 소독을 실시하였으며 관내 AI 발생 위험시기를 대비하여 오리사육농가 1호는 11월 1일부터 사육제한에 들어갔다.

 

  아울러 군은 12월 1일부터 2월 28일까지 3개월간 △축산차량 및 축산 관련 종사자의 철새도래지 출입 금지 △축산차량‧운전자 거점소독시설 소독실시 의무화 △전국 가금 사육농장의 방사사육금지 △전국 시장 및 식당에서 살아있는 가금류 유동 금지 등 4가지 행정명령을 발령한다.

 

 군은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이하의 벌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홍성군 관계자는 “고병원성 AI가 18년 3월 이후 국내에서 2년 8개월만에 농장에서 재발생하였고 전국 곳곳의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 항원이 지속 검출되고 있으며, 국내 도래하는 겨울철새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AI 발생 위험성이 큰 엄중한 상황”이라며 “축산차량 소독철저, 농장 4단계 소독 엄수(1농장 진입로·주변 생석회 벨트 구축, 2농장 마당 매일 청소·소독, 3축사 출입시 장화 갈아신기, 4축사 내부 매일 소독), 축산농가 모임, 행사 금지 등 차단방역에 철저를 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