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천안북면 연화사 신도들,“거짓말, 중상 모략하는 김 행금의원은 사퇴하라”

-25일 연화사 신도 20여명 기자회견과 시위 갖고‘김 의원 성토’

가 -가 +

김헌규
기사입력 2018/10/25 [15:24]

▲ 천안북면 연화사 신도회장을 비롯한 신도 20여명이 천안시청 브리핑룸을 찾아"거짓과 중상모략을 하는 김행금의원은 사퇴하라."고 주장하고 나섰다.(사진)     © 김헌규

 

천안북면 연화사 지장회장 K씨를 비롯한 신도들이 “거짓말과 중상모략”을 하는 천안시의회 김행금의원은 공개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지난25일 오전 10시경 천안시청브리핑룸에서 신도들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이같이 성토하고 나섰다.

 

K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천안시의회 김행금의원은 지난2014년 6.4지방선거 전 인 5월28일에 선거자금이 필요하다며 주지스님에게 도와 줄 것을 요청했고 주지스님은 지장회장 K씨에게 도와 줄 것으로 부탁해  1000만원짜리 수표8장, 총8000만원과 당시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당선 되기 전인 2015년 6월 경에 차가 필요하다며 추가로 2000만원, 총 1억원을 차용해 갔다고 밝혔다.

 

돈을 빌려 줄 당시에는“주지스님도 계시고, 김 의원이 신도 회장도 맡고 있었기 때문에 차용증도 없이 믿고 빌려 줬다.”며“이 돈은 대출을 받아 김 의원에게 줬고 수표 일련번호도 갖고있다.”고 K씨는 덧 붙였다.

 

하지만, 김 의원이 돈을 빌려간 직후에는 이자와 일부의 원금을 갚기는 했어도 기일이 늦어지거나 이자를 주지 않자, K씨의 아들과 K씨는 김 의원에게 차용증 공증을 요구했고, 김의원은“천안에서 공증하는 것이 창피하니 평택에 가서 공증하자고 해 그곳에서 1억원 대여금에 대해 약 2년 후인 지난2016년7월11일에 약정 공증을 했다.“며 약정서가 늦어진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약정서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 대여금과 관련해 2016년12월 말까지 2000만원을, 지난해6월말까지 3000만원, 같은 해 12월30일까지 5000만원을 변제키로 약정했다.

 

하지만, 약정서대로 김 의원은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K씨는 법무사를 통해 김 의원에 대해 대여금 청구를 법원에 요청했지만, 김 의원은 사실과 다르고 돈을 다 변제했다며 소송을 제기하면서 이의를 신청했다.

 

김 의원의 이의신청 답변서에 따르면 A의원은 “채권자 K씨에게 지난해1월18일 1000만원, 같은해 2월16일과 9월22일 각각 2000만원과 549만원, 또 지난4월30일에 500만원, 총3049만원을 변제했다.”고 주장했다.

 

이렇게 김 의원은 총3049만원을 변제했다고  주장하면서도 채권자 K씨와의 금전거래 대해 또 다른 입장을 내놓으면서 K씨의 주장을 정면으로 뒤집었다.

 

K씨와 김 의원과의 금전거래 관계에 대한 김 의원의 답변서에 따르면“지난2015년4월22일 경 주지스님을 통해 K씨로부터 1000만원을 차용한 사실은 있지만 지불각서(약정서)작성 다음인 지난해 1월경에 모두 갚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지스님과의 약정한 것에 대한 것도 답변을 이어갔다. 그 답변서에 따르면“(1000만원을 갚고)나머지 9000만원은 주지스님과 관계 된 것으로  대여금이 아니라 천도제등에 대한 댓가, 시 의원 승계에 대한 보답성, 헌금 약정 등이 혼합된 것”이라며 이해 못할 주장을 했다.

▲ 천안북면 연화사 신도들이 천안시의회 김행금의원이 주지스님에게 죄를 뒤집어 씌우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며 천안시청 앞에서 지난25일 오후1시 시위를 벌이고 있다.(사진)     © 김헌규

 

또 지불각서(약정서)에 대한 입장도 답변서를 통해 밝혔다.

 

김 의원의 답변서에 따르면 K씨는 2016년3월경에“아들이 연화사 관련해서 추궁한다.”며“아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형식적인 것이니 차용증하나만 써 달라. 아들이 차용증 써 준이가 시의원이면 안심하고 더 이상 추궁하지 않을 것 같다고 요구해 수차례 거절을 하다가 마지못해 주지 스님 것 까지 포함해 1억원에 대해 지불각서를 작성하게 됐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의 주장을 정리하면 약정된 총 1억원 중 1000만원은 이미 갚았고 나머지 9000만원은 천도제 등 시의원 승계에 대한 보답 비용, 헌금 등 주지스님에게 줘야 할 돈을 포함해 1억원에 대한 약정서를 작성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천도제 등 기타 댓가 부분은 지급각서 작성 전후해 주지스님에게 매월 100~150만원 씩3000만원을 천도제 등의 댓가 변제 명목으로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이 답변서를 그대로 해석하면 천도제 비용과 시의원 승계비용 등을 외상으로 하고 추후 약정서 작성시 이 모든 비용을 포함했다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또 변제한 3000만원 외에 지난해3월 이후 연화사에 방문하지 못해 K씨의 계좌로 천도제 등의 댓가 변제 명목으로 3049만원과 이자로 1350만원을 송금해 변제가 모두 소멸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K씨에게 약정서대로 이자 등을 송금한 것은 이해 할 수 있으나 천도제비용과 (시의원 승계)댓가 등의 비용을 K씨에게 왜 송금을 했냐는 것이다.

 

그려면서 김 의원은 잠시나마 무속에 빠져들어 주지스님의 그릇된 행위에 수년간 조력해 왔다는 것이 부끄럽고 그로인해 선량한 신도들에게 피해를 준 것 같아 안타깝다며, 주지스님을 전적으로 신봉 했던 것이 어리석고 경솔해 지불각서까지 작성하게 된 것에 대해 주지스님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K씨와 신도들은 김 의원의 거짓과 스님을 중상모략을 하며 명예훼손을 했다며 기자회견에 이어 오후 1시 부터  시청 앞에서 “김행금의원은 사퇴하라”며 농성을 벌였다.

 

이에 신도 B씨는“1000만원을 빌려가고 갚았다고 주장하면서 왜 1억원에 대한 이자를 주었는지 왜 1억원을 약정했는지 도무지 이해 할 수 없다.”면서“답변서에 따르면 차용해간 돈은 모두 갚은 것으로 돼 있는데, 왜 법률대리인인 변호사를 통해 모두 인정하고 조정를 하자고 하는지  앞뒤가 맞지 않는 내용을 주장하고 있다.”며 김 의원을 비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K씨는 김 의원과 채권채무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는 것이 아니고 주지스님에 대한 중상모략을 하는 것에 대해 명예회복을 위한 것이라고 경계했다.

 

한편 본 기자가 지난 2일부터 수차례 전화를 해 김의원에게 해명과 반론을 요청했으나 아직까지 답이 없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