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육군사관학교 유치,"220만 의지·역량 결집"

가 -가 +

김헌규
기사입력 2021/04/14 [14:46]

-유치추진위 출범식 갖고 본격 활동 돌입…각계 인사 20여명 참여 -

-범도민 공감대 조성·대국민 홍보 강화·대정부 유치 활동 등 추진 -

▲ 충남도가 육군사관학교(육사) 유치를 위해 220만 도민의 의지와 역량을 결집한다.(사진)  © 김헌규




충남도가 육군사관학교(육사) 유치를 위해 220만 도민의 의지와 역량을 결집한다.

 

도는 14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육사 유치추진위원회(추진위) 출범식을 개최하고, 육사 유치를 공개적으로 중점 추진하겠다는 뜻을 안팎에 재천명했다.

 

추진위는 220만 도민의 역량을 모으고, 토론회 등 각종 활동을 통한 충남 유치 당위성 홍보, 범국민 공감대 확산, 대정부 유치 활동 등을 위해 꾸렸다.

 

이날 출범식과 함께 본격 활동에 돌입한 추진위는 도의회와 논산시의회, 도 정책특보, 전직 군인,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향우회, 학계 인사 등 25명으로 구성했다.

 

공동위원장은 이필영 도 행정부지사와 황명선 논산시장 등 3명이 맡았다.

추진위는 앞으로 육사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방부, 정치권을 대상으로 유치 활동을 중점적으로 펴게 된다.

 

또 충청향후회나 논산시 재경향우회 등 인적네트워크와 각종 토론회 및 포럼 등을 활용해 충남 유치 당위성을 안팎에 알린다.

 

추진위는 이와 함께 기자회견과 설명회 등을 통해 범국민 공감대도 확산한다.

 

양 지사와 추진위 위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출범식은 경과보고, 위촉장 수여, 육사 유치 추진 전략 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지난해 충남혁신도시 유치 성과를 거론한 뒤 “충남의 저력과 자존심, 220만 도민의 단결력을 바탕으로 육사 충남 유치를 향해 힘차게 달려가야 한다”며 육사 유치 본격 추진 의지를 밝혔다.

 

양 지사는 또 “삼군본부와 육군훈련소, 국방대가 충남에 자리하고 있고, 국방과학연구소와 항공우주연구원 등 국방 관련 산학연 30여개가 충남에 인접하고 있다”라며 “이러한 입지 여건과 광역교통망 등의 인프라를 감안한다면 육사 이전 최적지는 충남 논산이 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육사 유치를 위한 그동안의 활동을 소개하며 “이제 우리의 노력을 보다 구체화 할 시점이며, 이번 추진위 구성은 바로 그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추진위가 전략을 공동 협의하고, 다양한 유치 활동을 전개하며 육사 유치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줄 것을 당부했다.

 

육사 유치는 민선7기 공약이다.

 

도는 그동안 육사 유치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운영하며 연구용역을 추진했다.

 

이와 함께 군 고위 관계자와 서울시 의원 등을 잇따라 접촉, 육사 충남 이전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지난해 7월 28일에는 기자회견을 통해 육사 유치 추진을 공식화했다.

 

양승조 지사는 공식화 기자회견 하루 뒤 청와대를 방문해 육사 논산 이전을 건의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