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및 중단 촉구"

천안시의회, 19일 제24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서 결의문 채택

가 -가 +

김헌규
기사입력 2021/04/19 [16:16]

 

▲ 천안시의회는 지난19일 제24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규탄및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사진)  © 김헌규

 

천안시의회(의장 황천순)는 19일 제24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및 중단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

 

천안시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은 국가 이기주의를 넘어서 미래세대까지 위협하는 핵 공격과 다를 바 없는 파멸적 행위”라고 밝히며 “▲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주변국가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을 즉각 철회 할 것 ▲ 대한민국 정부가 국제사회와 연대하여 해양환경을 끝까지 지켜나갈 것” 을 촉구했다.

 

결의문을 낭독한 김철환 의원은 “후쿠시마 오염수가 실제로 방류되면 단순히 방사능 오염수가 우리 바닷물과 섞이는 것으로 끝나지 않는다” 언급하며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이 생태계와 환경에 축적되어 동북아주변국에 어떤 재앙을 불러올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히며 오염수 방류의 심각성을 재차 강조했다.

 

황천순 의장은 “원전 오염수 방류를 강력히 규탄하며, 천안시의회의 뜻이 담긴 결의문은 관계기관에 송부 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