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부동산 투기의혹 황천순 천안시의회 의장은 사퇴"촉구

-내부정보,직위이용한 피렴치한'부동산 투기'강조

가 -가 +

김헌규
기사입력 2021/04/23 [06:03]

 

▲ 국민의힘 충남도당은 부동산투기의혹을 받고있는 황천순의장에 대해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사진)  © 김헌규

 

국민의 당 충남도당은 부동산투기의혹을 받고있는 천안시의회 황천순의장에 대해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충남도당은 지난22일 천안시의회 앞에서 20일 TJB에서 보도한 천안시의회 황천순 의장과 시의원 A씨의 투기의혹을 접하고 끓어오르는 분노를 삭일 수가 없다며 그렇지 않아도 민주당 소속의 국회의원을 비롯한 많은 인사들과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 할 것 없이 대한민국 전체가 투기판인 마당에 우리 충남도내에서도 기어이 터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충남도당은 TJB보도를 인용하면서 민주당 소속 황천순 천안시의회 의장은 2017년 9월 천안 용곡지구 인근에 약 1,000㎡의 농지를 부인명의로 구입했다고 주장하면서 천안 용곡지구는 2017년 7월 타당성검토 중간 용역보고회가 있었고 같은해 10월에는 최종보고회가 있었고 당시 황천순 의장은 해당 사업을 소관하는 ‘도시건설위원장’ 이었다며 내부정보와 직위를 이용한 투기의혹을 제기했다.

 

이는 직위를 이용한 ’전형적 투기행위’이며 공적정보를 다루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재산증식을 노리는 ‘파렴치한 범죄행위’라고 사퇴촉구의 배경을 강조했다.

 

강훈식 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은"지난2일 충남도내 민주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 전원에 대해 부동산투기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며"이 사태에 대해 어찌 생각하시는가? 정말로 전수조사를 하고는 있는건가? 보여주기식 면피성 조사라면 당장 중지하길 바라며, 철저하고 명확한 조사내역을 밝혀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국민의힘 충남도당은 부동산투기로 허탈해 하시는 천안시민들과 함께 민주당 소속 황천순 천안시의회 의장과 천안시의원 A씨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한편 국민의힘 충남도당은 검찰과 경찰은 모든 수사역량을 총동원하여 2017년 당시 민주당 소속 구본영 천안시장과 고위공직자, 지역구 국회의원을 포함해 전수조사를 실시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