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단독,뉴스기획3](북경대)글로벌산학평생교육원“이사장 A씨는 누구인가?”

-주공1단지 정비사업 조합장 역임,現문화3·성황구역도시정비사업 추진위원장

가 -가 +

김헌규
기사입력 2019/07/12 [09:59]

-추진위 단계에서“일부 업자와 도급계약”의혹

▲ (북경대)글로벌평생교육원 이사장 A씨가 소유하고 있는 교육원 매입과 관련해 재원의 출처에 대해 원우들은 궁금해 하고 있다.(사진 A씨가 소유한 건물)     ©김헌규

(북경대)글로벌산학평생교육원(이하 글로벌 교육원)이 수강료 초과징수, 발전기금 강제 징수,외교부와 주한중국대사관 영사부의 인증서 진위, 북경대 명칭 사용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사장A씨에 대해 독자들은 궁금해 하고 있다.

 

이사장 A씨는 천안주공1단지 재개발재건축조합에서도 조합장과 현재 문화3·성황구역도시정비사업 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다.

 

먼저 문화3·성황구역도시정비사업(이하 정비사업)은 현재는 조합설립 전 추진위 단계다.

 

정비사업의 종료는 조합설립 일로 부터 조합청산 전 까지를 말한다. 추진위원장은 글로벌교육원 이사장을 맡고 있는 A씨다.

 

그동안의 이 추진현황을 살펴보면 지난2013년8월에 천안시에 정비구역지정제안 신청, 2014년5월에 천안시가 제안대표자에게 입안제안 수용 통보, 2015년11월에 정비계획 및 정비구역 지정고시, 2016년3월에 추진위원회 승인(334명 중 179명 동의,53.59%), 2017년11월 토지 등 소유자 추진방식에 대한 질의를 회신했다.

 

또 지난해2월엔 천안시가 토지 등 소유자 협의회 사업시행자 지정 승인 요청에 따른 반려, 같은해 3월7일에 추진위원회 해산에 이어 사업시행계획서 및 사업시행인가 승인요청 회신 반려, 같은달 21일 추진위 승인일로 부터 4년 이내로 하는 정비구역 지정 해제 기간을 연장했다.

 

지난3월에 정비계획 및 정비구역 지정정정고시 4월에 충남도 건축위를 개최해 조건부의결 및 확인검토, 5월엔 충남도 건축위원회 확인검토 결과 조건반영이 적절하다는 통보를 받은 상황이다.

 

이렇게 정비구역지정제안 신청부터 충남도 건축위 확인검토 결과까지 6년의 세월이 소유된 만큼 이 사업이 그만큼 어렵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

 

이 정비사업은 조합설립까지 산넘어 산으로 신부동 주공2단지(현 굿모닝 힐)의 조합장과 정비조합 이사, 업자들이 비리로 구속되거나 불구속 기소되면서 20년도 넘게 걸린 사업이다.

 

추진위원장 A씨의 지인B씨는“A씨는 어렸을 때 B씨의 성으로 살다가 고모를 만나면서 현재의 성씨로 바꾸게 됐고 이름도 개명했다.”면서“과거에는 카센터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공1단지 정비사업 조합장을 역임했고 현재는 대흥동에 그의 이름을 딴 빌딩을 소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빌딩은 주택은행 자리로 지난2001년11월 회사합병으로 인해 국민은행으로 소유권이 이전이 됐다.

 

그후 지난2015년4월 이사장 A씨가 19억880만원에 매입하고, 지난해8월에 서울의 글로벌산학평생교육원의 사무실이 있는 두산위브 파빌리온으로 전거했다.

 

이 매입한  건물 안에 문화3·성황구역도시정비사업 추진위 사무실과 글로벌산학평생교육원도 함께 운영되고 있다.

 

문제는 글로벌산학평생교육원 원우들 약 40여명이 대부분 사업을 하고 있는 사람들로 이 정비사업과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 일부 원우들의 주장이다.

 

원우A씨는“조합이 설립이 되고 시에서 사업시행인가가 나면 추진위원장이 조합장을 맡게 될 확률이 높고 사업을 하는 원우들은 사업을 받을 생각으로 불만이 있어도 비싼 수강료와 발전기금을 낼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밝혔다.

 

또 그는“추진위 단계에서 벌써 계약이 이뤄진 사례들도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한 경찰 관계자는“관련법상 추진위원장이나 조합장은 정비사업 전, 일부 사업을 제외하고는 시공사 외에는 도급계약을 할 수 없다.”며“더욱이 원우들과 상의도 없이 발전기금을 교육원에 기탁하는 것에 법적인 검토를 하겠다.”고 밝혔다.

 

천안교육청 관계자는“관련법에 위반이 있는지에 대해 현지실사를 통해 확인하고 개선할 것은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신문과 이 건물 인수와 관련 재원은 어디서 조달됐나? 많은 의구심을 갖고 있다는 것이 제보자 K씨와 P씨의 말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모닝포스트. All rights reserved.